계속되는 ‘미스트롯2’ 참가자 내정·조작 논란에… ‘오디션 참가자’ 증언 나왔다

  • Post author:
  • Post category:이슈
01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 미스터트롯 갤러리)

최근 누리꾼들 사이에서 ‘TV조선’의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의 참가자 조작 및 내정 논란이 일고 있는데, 실제로 미스트롯2에 참가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의 증언이 나왔다.

31일 디시인사이드 미스터트롯 갤러리에는 ‘미스트롯2 참가자 증언 폭로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되었다.

image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 미스터트롯 갤러리)

해당 글은 ‘미스트롯2 진상규명위원회’가 작성한 것이라고 밝혀져 있었으며, 작성자는 “지난 24일 공식 성명문 발표를 통해 예선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및 내정자 논란에 대해 ‘미스트롯2’제작진 측의 명확한 입장과 함께 지원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정중한 사과를 해 주길 강력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부적으로 다시 확인하겠다’는 애매한 답변을 늘어놓은 바 있으나, 현재까지 계속해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에 저희 진상규명위원회에서는 제작진의 무책임한 행태에 참담함을 느낀 나머지, 한 예선 참가자의 증언을 공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1609399680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 미스터트롯 갤러리)

해당 게시글에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미스트롯2 경연에 지원했던 참가자 A씨의 댓글 캡처본과 ‘제작진 오디션 공지’문자 내용이 담겨 있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대면 오디션 후 5곡을 영상 요청했다. 콘셉트도 잡아주고 기대감에 부풀어 일할 날짜는 다가오는데 지방일이라 병행은 안되고 합격 발표 날짜 물어보니 계속 연기되고 하루 빨리 회사에 말을 해줬어야만 하는 상황”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5bb20e15-738e-4689-82d2-6335d1dcb0e6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그는 이어 “스케줄 정리하고 불합격 통보 받고 냉정하게 변하더라. 문의 했을 때 재도전을 해도 뽑지 않는다며 실력 갖고 뽑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열심히 다시 찍어 다시 지원했다. 슬쩍 ‘100인을 다 뽑아놨다는 말이 있던데요’라고 묻자 바쁘다며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고 설명했다.

2020061209544830558567646481025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글의 내용에 따르면 A씨는 2차 영상 오디션(최종 합격 오디션)까지 올라갔으며, 이에 제작진이 방송에 나올만한 컨셉과 곡도 추천해주는 등 A씨를 응원해줬다는 것이다. 게다가 제작진은 A씨의 회사 스케줄까지 물으며 방송에 나올 것 처럼 얘기했고, 이에 A씨는 방송에 출연하게 되면 회사 스케줄이 문제가 될까 회사도 그만두게 되었다.

그러나 이전 약속한 날짜보다 10일이 늦은 10월 21일 단체 불합격 문자를 받았고, A씨는 ‘이미 100인이 다 뽑힌 상황에서 제작진 측은 의례적으로보낸 메일을 확인한 것 같다’는 합리적 의심을 하게 되었다.

PS20122200098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한편, 누리꾼들 사이에서 ‘미스트롯2’의 참가자 내정 논란이 일자, TV조선 ‘미스트롯2’ 제작진 측은 다수 매체를 통해 “사실 확인을 해보겠다”는 입장을 전한 후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은 바 있다.